스포츠뉴스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정 왕중왕전 19~20일 개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80863845303.jpg

“왕중왕전의 이름처럼 흔들림 없는 경기력으로 꾸준한 성적을 기록한 선수들이 총출전한다.
19일에 열리는 예선전부터 그 어느 대상 경주보다 박진감 넘치는 진검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예상지 경정코리아 이서범 경기분석위원)

[스포츠서울 | 이웅희 기자] 올해 전반기 경정 최강자를 가린다.

4월 스포츠월드배, 5월 메이퀸 특별경정에 이어 6월 다시 한 번 미사리 수면이 뜨겁게 달아오른다.
올해 전반기 경정 최강자를 가리는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정 왕중왕전’이 오는 19일과 20일 양일간 열린다.

올해 왕중왕전은 1회차를 시작으로 지난주 23회차까지 성적(평균 득점)을 합산해 그중 상위 12명의 선수가 19일 예선전에 출전한다.
이 중 6명의 선수가 20일 대망의 결승전에서 자웅을 가리게 된다.
왕중왕전 예선에 진출한 12명의 선수는 남자 선수 8명, 여자 선수가 4명이다.

17180863854027.jpg

평균 득점 7.95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심상철(7기, A1)은 대상 경정 결승전 진출 횟수가 대상 선수 중에서 가장 많은 무려 28회다.
올해 첫 대상 경정(스포츠월드배)에서 우승을 차지한 심상철은 거침없이 경주를 펼치고 있다.
지난주 23회차에서도 2승을 더해 올해 26승으로 현재 다승 1위를 달리고 있다.
역대 이사장배 왕중왕전에 총 5회 출전해 3회를 우승을 차지한 그야말로 경정 최강자다.

17180863860388.jpg

22회차까지 25승을 거두며 심상철과 다승 경쟁을 벌이고 있는 김민준(13기, A1)은 지난 4월 올해 첫 대상 경정에서 6위라는 실망스러운 결과를 보였다.
하지만 심기일전해 지난 대상 경정의 설욕과 함께 2022년 쿠리하라배, 2023년 스포츠경향배와 그랑프리에 이어 네 번째 대상 경정 우승 사냥에 나섰다.
올해 김민준과 심상철의 상대 전적은 9승 16패로 김민준이 열세이지만, 1코스를 배정받았을 때 승률 100%를 자랑하는 입상 보증수표다.

17180863867219.jpg

17180863873993.jpg

선배 기수들이 자존심을 지킬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2기 김민천(A2)은 평균 득점 6.90을 기록하며 당당하게 왕중왕전 출전 선수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는 15승을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는 그는 0.23초라는 평균 출발 기록과 차분한 경주 운영으로 제2의 전성기를 꿈꾼다.
오랜만에 대상 경주 예선전에 진출한 5기 최영재(A2)도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2022년 23승을 기록하며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는데, 올해는 아직 전반기가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벌써 12승을 기록하고 있다.
이사장배 왕중왕전에는 2013년에 출전한 이후 무려 11년 만에 다시 한번 결승 진출 도전과 입상을 노린다.

17180863881968.jpg

17180863889102.jpg

17180863907541.jpg

17180863914377.jpg

후배 기수의 도전도 거세다.
11기 박진서, 12기 조성인과 한성근이 그 주인공이다.
박진서(A1)는 지난해 19승을 차지하며 개인 통산 최다승을 기록했고, 올해는 벌써 14승으로 물오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12기 한성근은 지난 스포츠월드배 결승전에서 5위에 그쳤으나, 그 이후에 1착 8회, 2착 2회, 3착 5회를 기록할 정도로 최근 경기력이 올라온 모습이다.
경정 최강 삼총사 중 1명이라 불리던 조성인(12기, A1)은 올해 16승 중이다.
출전 예정 선수 중에는 나이가 가장 어린 14기 박원규(A1)도 선배들의 아성에 도전한다.

17180863920978.jpg

17180863927773.jpg

1718086393501.jpg

17180863942932.jpg

여자 선수들의 활약도 대단하다.
그 중 올해 4월에 열린 스포츠월드배 준우승, 5월에 열린 메이퀸 특별경정에서는 우승을 차지한 김지현(11기, A2)이 가장 돋보인다.
6기 안지민(A1)의 기세도 역시 좋다.
3기 문안나(A2)와 11기 반혜진(A1)도 평균 득점 10위와 12위로 왕중왕전 출전 기회를 잡아 결승 진출과 입상을 노린다.
iaspire@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38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