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다시 선발 출격’ 김영권 향한 홍명보 감독 신뢰와 배려 “괜찮다, 슬기롭게 체력 안배할 것”[현장인터뷰]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5766401397.jpg

17157664016158.jpg

[스포츠서울 | 광주=정다워 기자] 울산HD의 홍명보 감독이 베테랑 수비수 김영권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홍 감독은 15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 광주FC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8라운드 순연 경기를 앞두고 김영권에 관해 “괜찮다.
너무 그렇게 안 해도 된다.
1년에 몇십 경기를 한다.
개인적인 실수가 몇 번 있던 것은 사실이다.
그래서 거론이 되는 것 같은데 김영권은 그런 실수를 하는 분명한 이유도 있다.
지난시즌에도 경기를 많이 했고 휴식기에 쉬지를 못하고 아시안컵에 나갔다.
지금이 시즌 중반 이후의 체력 상황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영권은 올시즌 몇 차례 치명적 실수로 결과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 라운드에도 큰 실수를 범해 경기 후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였다.

홍 감독은 “앞으로 그 부분을 더 슬기롭게 관리해야 할 것 같다.
김기희도 복귀했기 때문에 체력을 안배하려고 한다”라며 김영권은 체력 관리만 하면 괜찮을 것이라 전망했다.
김영권은 이날도 선발 출전해 황석호와 후방을 지킨다.

주중 경기인 만큼 홍 감독은 부분적으로 로테이션을 실시한다.
마틴 아담과 켈빈, 마테우스, 김민혁 등이 선발로 나선다.

홍 감독은 “그동안 많이 출전하지 않은 선수들이 나온다.
훈련장에서 어떤 모습을 보이는지, 포지션 상황 등을 고려해 로테이션을 실시했다.
그 역할을 할 수 있는지가 기준이다.
성실하게 해온 선수들을 출전시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감독은 “얼마큼 콤팩트하게 하는지가 중요하다.
광주는 하프 스페이스를 활용하며 균열을 만들려고 할 것이다.
광주는 열심히 하는 좋은 팀이다.
태도도 좋다.
선수마다 뭘 해야 할지 잘 아는 팀이다.
이기기 참 어려운 팀이다.
K리그2에서부터 해왔다.
이름값을 떠나 좋은 선수가 많다.
지난해 성적은 돌풍이 아니다.
충분한 시간을 갖고 감독이 하려는 축구를 명확하게 이해한다”라며 광주가 까다로운 상대라고 했다.

이어 그는 “우리도 볼을 최대한 오래 소유하며 공격적으로 해야 한다.
어느 시점이 되면 집중력에서 경기가 결정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홍 감독은 상무로 떠난 이동경을 그리워했다.
그는 “이동경 자리가 아쉽다.
득점해야 한다.
이전 경기에서도 이동경이 있었다면 한두 골을 더 넣었을 것 같다.
포지션의 전체적인 것을 보면 공격 쪽에 무게감이 있는 게 낫다”라고 밝혔다.
weo@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15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