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CH 2차전 프리뷰]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 “김해란이 1∼2경기 정도는 들어가서 도움될 수 있을 것”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2경기는 들어가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2차전이 열린 30일 수원체육관. 경기 전 만난 흥국생명의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에게 리베로 김해란의 기용 계획에 대해 묻자 나온 대답이다.
17117779971975.jpg
지난 28일 열린 챔프전 1차전에서 흥국생명은 1,2세트를 따내고도 내리 세 세트를 내주며 2-3 역전패했다.
정관장과의 플레이오프를 3경기를 모두 치르고 올라온 흥국생명에겐 치명타가 될 수 있는 패배였다.
1차전에서 흥국생명은 리베로 포지션을 도수빈에게 오롯이 맡겼다.
그러나 도수빈은 현대건설 서버들의 목적타 타겟이 되며 리시브 효율이 13.95%에 불과했다.
전체 서브의 절반에 가까운 43개의 서브를 받아 세터 머리 위에 정확하게 연결한 것은 단 8개에 그쳤고, 서브에이스도 2개를 허용했다.
흥국생명의 팀 리시브 효율이 25.27%였으니 리베로가 팀 리시브 효율을 끌여 올려주기는커녕 도리어 깎아먹은 것이다.
디그는 22개 중 17개를 받아냈고, 그중 7개는 ‘Excellent’ 판정을 받을 만큼 디그에서는 수준급 능력을 뽐냈지만, 리시브에서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그리고 그 결과는 팀의 패배였다.
17117779974188.jpg
아본단자 감독은 “지난 경기에서 김해란의 투입을 고려하긴 했어야 했다”라면서 “앞으로 남은 경기 중에는 김해란이 들어가서 도움줄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은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711777997635.jpg
지난 경기 패배에 대해선 “큰 기회를 놓친 것 같다.
5세트도 이기고 있을 때 범실이 많았다.
지난 경기 초반엔 공격이나 서브, 블로킹 모두 잘 됐는데 범실 관리가 잘 안됐다.
범실 관리가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원=남정훈 기자 che@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544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