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미리보는 챔피언 결정전…SK, 2위 경남 꺾고 1위 수성 [핸드볼H리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17779934043.jpeg

[스포츠서울 | 원성윤 기자] 올시즌 1위를 질주하는 SK 벽은 높았다.
2위 경남은 6경기 무패 행진을 마감했다.

SK는 29일 부산 기장체육관에서 열린 신한 SOL페이 23-24 핸드볼 H리그 여자부 3라운드에서 경남을 25-21로 이겼다.

미리 보는 챔피언 결정전이었다.
경기 초반 앞서나간 건 경남이었다.
골키퍼 오사라 선방에 힘입어 0-3으로 앞서 나갔다.
SK는 센터백 강경민을 앞세워 5골을 연달아 넣으며 6-4로 역전했으나, 공방 끝에 경남에 1골차로 뒤진 10-11로 전반을 마쳤다.

1711777993624.jpeg

후반 들어서도 양팀은 공방이 계속됐다.

승부의 추가 기운 건, 경기 종료 10분을 남긴 시점. SK가 에이스 강경민 유소정 강은혜를 앞세워 20-17로 점수차를 벌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후 경남이 추격했지만 SK가 25-21로 이겼다.
경기MVP에는 12세이브(방어율 36%)를 올린 SK 골키퍼 이민지가 선정됐다.

10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끈 SK 김경진 감독은 “정규리그 우승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경기였다.
선수들과 준비를 많이 했는데 초반 긴장해서 플레이가 잘 안 나왔다”며 “후반 골키퍼 이민지가 잘 막아주면서 잘 풀렸다.
남은 3경기도 모두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17117779938458.jpeg

남자부 경기에서는 충남이 접전 끝에 하남을 27-26으로 이기고 꼴찌를 탈출했다.
전반을 16-13으로 마친 충남은 에이스 오황제(10골)를 앞세워 하남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했다.

경기MVP에 뽑힌 오황제는 “팀이 연패에 빠져 침체해 있었다.
다 같이 열심히 해서 승리했다”며 “지난 경기에서 많이 막혀 힘들었다.
경기 전에 100% 넣겠다고 다짐하고 준비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socool@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544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