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라켓 파손·악수거부 논란’ 권순우, 태국 선수단 찾아가 직접 사과 “서로 잘 풀었다”[SS항저우in]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956977524999.jpg


[스포츠서울 | 항저우=박준범기자]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112위·당진시청)가 도마 위에 올랐다.




대한테니스협회는 26일(한국시간) “권순우가 오전에 태국 선수단 훈련장을 찾아가 상대에게 사과하고 경기를 잘하라는 이야기를 했다.
상대도 괜찮다고 서로 잘 풀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권순우는 지난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카시디트 삼레즈(636위·태국)에게 1-2(3-6 7-5 4-6)로 패했다.
부전승으로 1회전을 통과한 권순우는 단식 첫 경기에서 무릎을 꿇은 것.




권순우는 지난달 US오픈에서 약 6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렀지만, 이후 예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그는 삼레즈에게 패한 뒤 화를 이겨내지 못하며 라켓을 부쉈다.
1~2차례 내리친 것도 모자라 벤치 의자에도 몇 차례 가격했다.
삼레즈가 심판과 악수를 한 뒤 권순우와 악 이후에도 권순우는 경기장을 빠져 나가려 하다 삼레즈 쪽으로 향했는데 악수하지 않았다.
물론 패배로 분노를 이겨내지 못할 수 있다.
다만 패해도 악수하는 건 기본적인 매너다.




1695697753463.jpg


16956977547834.jpg


더욱이 권순우는 지금 개인 자격으로 투어 생활을 하는 게 아니다.
국가대표라는 이름으로 아시안게임에 나서고 있다.
눈살을 넘어서 국가 망신을 주는 일이다.
이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다뤘다.
외신도 이를 집중 조명하는 듯 논란이 되고 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38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