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코로나 세대 25기, 경륜의 황금세대가 될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951006594159.jpg


“25기에는 각 지역의 차세대 주자들이 많아 과거 황금세대로 불린 4기와 13기의 아성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경륜 흥행기에는 항상 당대를 대표하던 황금세대가 존재했다.
25기의 상승세가 경륜장에 새로운 활력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최강경륜 설경석 편집장)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황금세대의 등장일까. 일명 코로나 세대로 불리는 25기가 아픔을 딛고 힘차게 페달을 밟으며 경륜장 장악에 나서고 있다.
경륜 흥행의 돌풍이 될 조짐이다.




25기가 코로나 세대로 불리는 이유는 데뷔와 동시에 코로나 사태가 발생하며 오랫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한 불운의 기수이기 때문이다.
생활고와 경륜 선수라는 직업 사이에서 고민하던 세대다.
하지만 코로나가 잠잠해지자,25기들이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켜며 경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1695100661018.jpg


그 중심에는 89연승 대기록 달성 등 해마다 경륜의 역사를 새롭게 써가고 있는 임채빈이 있다.
임채빈은 2021년 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한 후 2022년 정종진에게 그랑프리 우승을 잠시 내줬지만, 2023년 왕중왕전에서 다시 왕좌 탈환에 성공했다.
판을 뒤집을 대어급 선수가 등장하지 않는 한, 임채빈의 독주가 한동안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16951006623754.jpg


임채빈의 독주만 이어졌다면 25기가 크게 주목받지 못했을 것이다.
임채빈의 뒤를 이어 안창진, 김용규 등이 빠르게 강자 대열에 합류하며 경륜 세대교체의 중심에 25기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16951006638263.jpg


특히 주목할 선수는 김포팀의 차세대 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김용규다.
2023년 시즌 가장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김용규는 데뷔 당시 총 순위 299위로 출발해 현재 21위를 기록 중이다.
과거와 비교해 무려 278단계를 올라섰다.
김포팀의 기량상 리더 정종진은 “김용규는 김포팀을 이끌 차세대 주자로 손색이 없다”며 향후 그의 활약에 대해 무한신뢰를 보내고 있다.




16951006651299.jpg


수성팀을 대표하는 선행 거포인 안창진은 임채빈 다음으로 25기 중 기량이 가장 우수한 선수다.
현재 총 순위 14위를 기록 중인 안창진은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게임 운영의 완성도 면에서 조금 부족하지만,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는 평가다.
최근 차체를 새롭게 바꾼 후 적응하고 있는 안창진은 “차체 변경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내년인 2024년 시즌이 기량 만개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현재 25기는 각 팀을 대표하는 기대주들로 넘쳐난다.
기본 기량 또한 출중해 선발급의 김병도, 김홍기를 제외하고는 모두 우수급 이상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현재 기수들 중 평균 기량만 놓고 보자면 가장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6951006662394.jpg


특히 주목할 만한 선수들은 최근 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세종팀의 기대주 김범수와 전주팀의 차세대 주자인 유다훈, 수성팀의 김우영, 노형균, 신사팀의 이재림, 동광주의 윤진규, 대구팀의 전준영, 김포팀의 김민호, 김태범, 한탁희, 경남권의 김태현, 금정팀의 김민수 등이다.




지금의 추세라면 수년 내 경륜계를 장악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iaspire@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3,13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