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테니스 전설 나브라틸로바 "암에서 해방"...에버트와 뉴욕 클리닉 투병 '동병상련'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794500364311.jpg
그랜드슬램 여자단식 18회 우승에 빛나는 ‘테니스 레전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 지난 2015년 6월 윔블던 때 로열 박스에서의 모습이다.
AP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경무전문기자] 테니스 레전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7)가 수술을 받은 뒤 암으로부터 자유로워졌다고 밝혔다.
22일 영국 BBC스포츠에 따르면, 체코 태생으로 윔블던 여자단식 9회 우승에 빛나는 나브라틸로바는 “다음 크리스마스를 보지 못할 것”이라고 두려워했으나 “암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0년 유방암 판정을 받았고, 지난해말에는 인후암 진단도 받았다.
지난 1월 그는 “두 암 모두 초기단계에서 발견됐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21일 “의사들이 아는 한, 나는 암이 없다”고 피어스 모건의 TV토크쇼에서 밝혔다 그는 “아마도 방사선이 필요하지만, 그것은 몇주이고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그것은 다른 어떤 것보다 예방적이다.
나는 잘 가야한다.
99%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감도 보였다.
1679450037559.jpg
1985년 윔블던 여자단식 챔피언에 오른 나브라틸로바. 개인통산 6번째 윔블던 우승이었다.
로이터 연합뉴스


나브라틸로바는 지난해 11월 미국 텍사스 포트워스에서 열린 ‘WTA 파이널스’에서 목에 림프절이 커진 것을 발견했고, 이후 검사 결과 인후암 1기로 진단받았다.
검사 중에 유방에서도 덩어리가 발견됐으나 나중에 관련이 없는 암으로 진단됐다.
그는 ”나는 다음 크리스마스를 보지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서 3일 동안 완전히 공황상태에 빠졌다.
내가 하고 싶은 모든 일에 대해 버킷리스트가 마음 속에 떠올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나브라틸로바는 그의 친구이자 선수시절 라이벌이던 크리스 에버트가 자신을 많이 지원해줬다고 털어놨다.
에버트도 지난 2021년 12월 난소암 진단을 받았다.
1970년대와 80년대 여자테니스계를 지배했던 둘은 같은 뉴욕 클리닉에서 암치료를 받고 있다.
나브라틸로바는 “우리의 경력은 항상 얽혀 있고, 우리는 이런 식으로 서로를 따른다.
믿기지 않는다.
같은 장소. 같은 간호사 중 일부”라고 동병상련임을 안타까워했다.
kkm100@sportsseoul.com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15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