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亞좁은 '월드클래스' 손흥민, 6년 연속 아시안 골든 글로브 어워즈 품었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757539427312.jpg
6년 연속 아시안 골든 글로브 어워즈를 수상한 토트넘 손흥민.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손흥민(31·토트넘)이 6년 연속 아시안 골든 글로브 어워즈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 상은 중국 티탄저우바오(영문명 타이탄 스포츠)가 프랑스 매체 프랑스풋볼이 시상하는 발롱도르에서 착안해 2013년 제정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나 클럽에서 뛰는 선수를 대상으로 시상한다.
아시아 내 축구전문기자와 전문가가 1~5순위(1순위 6점·2순위 4점·3순위 3점·4순위 2점·5순위 1점)를 투표, 점수를 합산해 정한다.
티탄저우바오는 지난 6일 손흥민이 ‘2022 아시안 골든 글로브 어워즈’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그는 25명 후보 중 256점(26.7%)으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골든부트(득점왕)를 품은 성과가 반영됐다.
이란의 메흐디 타레미(포르투)가 120점(12.5%), 사우디아라바이의 살렘 알 도사리(리야드)가 112점(11.7%)로 2~3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괴물 수비수’인 김민재(나폴리)는 99점으로 4위, EPL 브라이턴 미드필더 미토마 가오루(일본)가 68점으로 5위다.
손흥민은 2017년부터 6년 연속으로 이 상을 받았다.
또 2014년과 2015년에도 수상한 적이 있다.
상이 제정된 뒤 통산 10차례 중 8차례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손흥민이 받지 못한 2013년엔 혼다 게이스케(일본), 2016년엔 오카자키 신지(일본)가 수상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544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