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FA컵 우승 놓친 베르너 "난 챔스 우승 했다, 첼시행 후회 안 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5884140907.jpg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후회는 없다.
첼시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리버풀과 결승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패했다.
눈앞에서 트로피를 놓쳤지만 리버풀에 몸담을 뻔했던 티모 베르너는 후회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베르너는 2020년 6월 첼시 유니폼을 입었다.
첼시 이적 전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 시절 리버풀이 유력 행선지로 떠올랐다.
이적 1순위였지만 코로나로 인한 재정 악화 등의 리베풀 사정이 겹치면서 첼시가 베르너를 영입했다.

리버풀로 갔다면 우승 축포를 터뜨릴 수 있었지만, 첼시에서 베르너가 수집한 트로피도 그에 못지 않다.
베르너는 첼시 이적 후 지난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우승 트로피는 물론 슈퍼컵과 클럽 월드컵 우승까지 맛봤다.
때문에 베르너는 FA컵 우승을 놓쳤지만 첼시행을 크게 후회하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베르너는 “라이프치히에 있었을 때 프리미어리그 팀 가운데 리버풀 이적 가능성이 컸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난 첼시를 선택했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했다.
최악의 결정은 아니었다”고 이야기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33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