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이정현, 전 로드FC 챔프인 형 이정영의 응원에 힘입어 승리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5109104242.jpg
승리한 이정현이 형인 전 로드FC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오른쪽)의 축하를 받고 있다.
대구 = 이주상기자 [email protected]


[스포츠서울 글·사진 | 대구 = 이주상기자] 14일 대구광역시 북구 대구체육관에서 ‘굽네 로드FC 060’이 열렸다.

형의 응원이 케이지에 전달됐다.
밴텀급 경기로 치러진 이신우와 이정현의 경기는 이정현의 2:1 스필릿 판정승으로 끝났다.
로드FC 전 페더급 챔피언인 이정영은 이날 동생인 이정현의 세컨드로 나섰다.

이정현은 차분한 경기 운영으로 이신우에 승리했다.
이정영은 동생의 경기를 지켜보며 작전을 주문하며 열렬하게 응원했다.

이정현은 로드FC 전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의 친동생이다.
형이 운동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격투기 선수의 꿈을 키워 현재는 프로 선수로 함께 활동하고 있다.
센트럴리그에서 이정현은 차근차근 경험을 쌓았다.

챔피언이었던 형의 그늘에 가려져 늘 주목은 받지 못했지만, 대기만성형 선수다.
독하게 훈련하는 형의 훈련을 같이 소화할 정도로 훈련에 진심인 선수다.
경기 스타일은 타격과 그라운드를 고르게 갖춘 웰라운더다.

타격을 즐기기도하지만 주짓수 실력도 준수하다.
다만 ARC 007 김진국과의 대결에서 경기가잘 안 풀리자 다소 멘탈이 흔들리는 모습이 보여 승리를 내줬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1,804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